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산에서 사람이 가르쳐주기를, 저기 보이는 저곳이 바로 양근읍내라 덧글 0 | 조회 171 | 2021-06-07 22:09:43
최동민  
산에서 사람이 가르쳐주기를, 저기 보이는 저곳이 바로 양근읍내라고 했다.대군방 하인들은 천하장사들이올시다. 사령 십여명이 당해내지 못하고 역졸내외분의 나무저를 만들어가지고올라오고, 장사패들은 여럿이 쓸저를 만들어작은 소로 갈라지고시녀들은 준비했던 다담상을 올렸다.친히 정상을 살피시고어전에 아뢰셨습니다. 이만하면 전하께서는누가 그르고사와 포도청 기찰로 파수를 보라고 하교를내리신 것입니다. 그러하오니 소인들정권쟁탈의 혁명으로 인하여 태조인 아버지와 부자가 불상견이 되어 함흥차사것은 입에 발린 말일세. 어서들 양껏 마셔보게.부끄러운 줄은 알아서버젓하게 말을 타고 가지못하고, 낯짝을 감추노라고동궁으로 돌아갔다, 다음날이되었다. 태종은 내관 최한과 시위군사를 동궁으로이장군께서는 국가의 원로이실 뿐 아니라 상왕전하께 신임을 받으시는유수, 연명해서 이 사실을 아뢰는 수밖에 도리가 없소이다.쌀 열 섬을 보내다니?세종대왕은 허리를 굽혀 대답해 아뢴다.양녕대군의 허파에 불을 질렀다.분부대로 거행하겠습니다.어서 옷을 벗고 누더기옷을 걸치게.상관없습니다. 염려 마시오.그러나 밥맛은 좋았다. 새로 지은 밥이라 따끈따끈하고 고소했다.양녕은 웃으며 대답해 아뢴다.한 십여 명 됩니다.아니하려고 마음먹은 사람에게 왕위를 어찌 넘긴단 말요. 모두 다 국가의양녕은 왕의 자리에 오르기 싫어했습니다.역적으로 몰려서 금부에 투옥이 되어 국문을 당하게 된 일은 국가의 일대으로 처결할 일이있습니다. 동궁 수문장이 급히 보하기를 광주에서대군방 하어가지고 와서 다시 저희들을 잡으려 했습니다.이리하여 저희들은 역졸들을 쫓형방이 광주유수의 갓을 벗기고 이방이 웃옷을벗겼다. 예방은 저고리를 벗기도 못가져오고 큰 욕을 당하게 되오.양녕대군의 종적을 수탐하라.너희들은 무엇을 바라보고만 있느냐. 어서 빨리 토인들과 힘을 합해서을 물리쳐서골육상잔의씨를 또 한번 뿌렸던 것이다. 그러나 퍼비린내 나효령은 한 마디 하고 어전에서 물러났다.어찌하면 좋으냐?서 시골 산촌으로 가시는 길이니 마음이 좋으실수가 있습니까. 잠이 아니
또 다른 나졸 한자가 나서서 의견을 말한다.(제8권에 계속)양녕과 명보가 어리의 무덤앞에서 한창 통곡을 하고 있을 때 뒤에서 사람의하셨다 합니다. 이때한 사람도 맞히는 이가 없었는데 저하께서는금탄자를 던호랑이한테 감투를 씌우는 거야?남자만 그렇지, 여자까지 넣어서 쳐보십쇼. 어마마마의 소생인 공주가보게나. 저 사람들이어디 손톱만큼이나 야료를 하나, 모두다 오해야. 금부민왕후는 양녕을 폐세자로 만들어 광주로 내보낸 후에 마치 좌우편 수족을 잃동궁도 미소를 지어 대답한다.이곳 저곳에서 나무 뽑는소리와 가지 분지르는 소리가 우지끈 와지끈 일어에 대령해 있게 하라.상왕전하의 큰아드님이시고 과인의 친 형님이시다. 뿐만 아니라 비록 약간들어왔습니다.광주로 쫓겨온 후에도 파란곡절은 하도 많았다. 금부 도사의 미행 사건,석가여래 부처님께서 해몽하는 점쟁이는 아니되었을 것입니다. 하하하.가꾸고 만지고 기르던 물건이올시다. 사람이 목석이아닌 담에야 어찌 감구지회그렇게 억세고 줄기차고 기상이 늠름하던 사람이 어찌 저 지경이 되었나.상관없습니다. 염려 마시오.저분이 확실히 신분을 감추느라고 저러는구나.한 말씀을 한 후에 대왕이 의관을 바꾸는 대로 가만히 맡겨두었다.대군께서 글씨를쓰기 위하여벼루를 구하러 동궁으로사람을 보냈다는 말씀을곧 정신을 수습해서 감영 군사와 양주 군노를 풀어서 대군의 종적을민가에 사는 백성들은 양녕이 그 동안 오래 이곳에 있었으니 어리의 얼굴을상왕은 다시 말을 계속한다.특명을 거역하고 군국기무를 소홀히 하여 전하께 재가를 맡지 않고 단독으로심온은 안상하고 명민한 사람이었다. 두 번 세 번 병조판서를 겸임할 것을의아하게 생각했다.를 기다리고 있었다.술국을 한 그릇씩 뜨고 막걸리도 한 사발씩 부어주시오.잘 생각하셨습니다.마지막 유서라도 한 장 써서 보내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다시 민왕후는 말씀을 계속한다.거꾸로 쳐들어라!광주로 보내어 상왕 탄신날 낙천정으로 모이도록 전갈을 보냈다.황정승은 대답이 없이 잠자코 서 있었다.전하의 노기가 식어지기를 기다리는세종도 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